SNS, 내 인생의 잔고는 얼마나 될까?"

나벽솔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1:21]

SNS, 내 인생의 잔고는 얼마나 될까?"

나벽솔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20/03/23 [11:21] | 조회수 : 9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내 인생의 잔고는 얼마나 될까?"

​누구나 나이가 들면 이런생각을 하게된다.
그러나 삶은 과거나 미래에 있지않고 바로 지금 이 자리에서 살고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삶의 비참함은 죽는다는 사실보다도 살아있는 동안 우리 내부에서 무언가
죽어간다는 사실에 있다.

가령 꽃이나 달을 보고도 반길줄 모르는 무더진 감성. 저녁노을 앞에서 지나온 자신의삶을 되돌아볼줄 모르는 무감각 넋을잃고 텔레비젼 앞에서
허물어져가는 일상 등 이런 현상이 곧 죽음에 한 결음씩 다가섬이다.

누구나 황혼기에 접어들면 자기 자신을 위해 남은
세월을 활용할줄 알아야 한다.

어차피 인간사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홀로 남게 마련이다.

이세상에 올때도 홀로 왔듯이 언젠가는 혼자서 먼 길을 떠나지 않을수 없다.

이것이 엄연한 삶의 길이고 덧없는 인생사이다.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보다 성숙해져야 산다.

인생의 황혼기는 묵은 가지에서 새롭게 피어나는 꽃일수 있어야한다.

이 몸은 조금씩 이그러저 가지만 마음은 샘물처럼 차오를수 있어야한다.

자신에게 주어진 한정된 시간을 무가치한 일에 결코 낭비하지 말아야 한다.

나이가 어리거나 많거나 간에 항상 배우고 익히면서 탐구하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누구나 삶에 녹이슨다.

깨어있고자 하는 사람은 삶의 종착점에 이를때까지 자신을 묵혀 두지않고
거듭거듭 새롭게 일깨워야 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