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멸의 명작 / 천양희

백우기자 | 기사입력 2019/08/03 [23:48]

불멸의 명작 / 천양희

백우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19/08/03 [23:48] | 조회수 : 64

 

▲     ©한명희

 

▲     ©한국낭송뉴스

 

 

불멸의 명작

 

천양희

 

 

 

누가

바다에 대해 말하라면

나는 바닥부터 말하겠네

바닥 치고 올라간 물길 수직으로 치솟을 때

모래밭에 모로 누워

하늘에 밑줄 친 수평선을 보겠네

수평선을 보다

재미도 의미도 없이 산 사람 하나

소리쳐 부르겠네

부르다 지치면 나는

물결처럼 기우뚱하겠네

 

누가 또

바다에 대해 다시 말하라면

나는 대책없이

파도는 내 전율이라고 쓰고 말겠네

누구도 받아 쓸 수없는 대하소설 같은 것

정말로 나는

저 활짝 펼친 눈부신 책에

견줄 만한 걸작을 본 적 없노라고 쓰고야 말겠네

왔다 갔다 하는게 인생이라고

물살은 거품 물고 철썩이겠지만

철석같이 믿을 수 있는 건 바다뿐이라고

해안선은 슬며서 일러주겠지만

마침내 나는

밀려오는 감동에 빠지고 말겠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