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 이 상

다솔시인 | 기사입력시간 : 2019/04/27 [07:14] | 조회수 : 49

 

▲     © 한국낭송뉴스



거울
                                                                                     - 이 상 -   

 

 

 

거울속에는소리가없소

저렇게까지조용한세상은참없을 것이요.

 

거울속에도내게귀가있소.

내말을알아듣지 못하는딱한귀가두 개나있소.

 

거울속의나는왼손잡이요.

내악수를받을줄모르는 --- 악수를모르는왼손잡이요.

 

거울 때문에거울속의나를만져보지를못하는구료마는

거울이아니었던들내가어찌거울속의나를만나보기만이라도했겠소.

 

나는지금거울을안가졌소마는거울속에는늘거울속의내가있소.

잘은모르지만외로된사업에골몰할게요.

 

거울속의나는참나와는반대요마는

또꽤닮았소

 

 

 

 

나는거울속의나를근심하고진찰할수없으니퍽섭섭하오.

 

                                -<카톨릭청년>(1933)-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