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길에 서서 / 신석정 시인

다솔시인 | 기사입력 2019/04/24 [23:51]

들길에 서서 / 신석정 시인

다솔시인 | 기사입력시간 : 2019/04/24 [23:51] | 조회수 : 79

 

▲     ©한국낭송뉴스

 

들길에 서서

 

신석정

 

 

푸른 산이 흰 구름을

지나고 살 듯

내 머리 위에서 항상

푸른 하늘이 있다.

 

하늘을 향하고 살림처럼

두 팔을 드러낼 수 있는 것이

얼마나 숭고한 일이냐

 

두 다리는 비록 연약하지만

젊은 산맥으로 삼고

부절히 움직인다는

둥근 지구를 밟았거니...

 

푸른 산처럼 든든하게

지구를 디디고 사는 것이

얼마나 기쁜 일이냐

 

뼈에 저리도록 '생활'은

슬퍼도 좋다.

저문 들길에 서서 푸른 별을 바라보자

 

푸른 별을 바라보는 것은

하늘 아래 사는 거룩한

나의 일과이거니...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