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시인의 아메리카천국] 길 잃은 양* / 김영호시인

백우기자 | 기사입력 2019/03/28 [20:09]

[김영호시인의 아메리카천국] 길 잃은 양* / 김영호시인

백우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19/03/28 [20:09] | 조회수 : 120

 

▲  © 한국낭송뉴스

                                                    김영호 시인(숭실대 명예교수)

 
길 잃은 양*
 
시애틀은 그에게 황무지였나보다.
미국은 그에게 황무지였나보다.
하늘에서도 빛을 찾지 못하고
사람들에게서도 다정한 눈길을 찾지 못한
그에게 시애틀은 사막이었나보다.
일년 육개월 간의 유학생활
그는 참을 수 없는 외로움을 앓았던 것일까.
그동안 참을 수 없는 아픔이 있었던 것일까.
참을 수 없는 어떤 슬픔이 있었던 것일까.
 
아흔 아홉 마리의 양들은 울타리 안에서
합창을 부르는데
그 울타리 바깥에서 홀로 발만 구르진 않았을까.
아무도 홀로 방황하는 그를 발견하지 못했던 것일까.
누구도 그를 울타리 안으로 인도하지 못했던 것일까.
 
길을 찾다 찾다 못찾고
이국의 다리 위에서 생을 마감한
길 잃은 양
그는 천하보다도 귀한 우리 대한의 아들이었네.
그는 천하보다도 귀한 우리 대한의 아들이었네.
 
*지난 2 25일 오로라 다리 위에서 투신한
한국 유학생 고 김주현군을 애도哀悼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