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 김광림 시인

벽솔시인 | 기사입력시간 : 2019/03/07 [08:18] | 조회수 : 81

 

▲     ©한국낭송뉴스

 

▲     © 한국낭송뉴스




                                                                              -김광림-

                                                       

 

 

 

한여름에 들린

가야산(伽倻山)

독경(讀經) 소리

오늘은

철 늦은 서설(瑞雪)이 내려

비로소 벙그는

매화 봉오리.

 

눈 맞는

해인사(海印寺)

열두 암자(庵子)를

오늘은

 

 

 

 

두루 한겨울

면벽(面壁)한 노승(老僧) 눈매에

미소가 돌아.

 

     -<학의 추락>(197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