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도 / 박두진시인

백우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19/02/15 [00:22] | 조회수 : 84

 

▲     © 한국낭송뉴스



청산도

박두진

 

 

산아. 우뚝 솟은 푸른 산아.

휠훨훨 흐르듯 짙푸른 산아.

 

숱한 나무들, 무성히 무성히 우거진 산마루에

금빛 기름진 햇살은 내려오고,

 

둥둥 산을 넘어 흰 구름 건넌 자리 씻기는 하늘.

사슴도 안 오고 바람도 안 불고, 넘엇골 골짜기서 울어오는 뻐꾸기.

 

산아. 푸른 산아.

네 가슴 향기로운 풀밭에 엎드리면,

나는 가슴이 울어라.

 

흐르는 골짜기 스며드는 물소리에.

내사 줄줄줄 가슴이 울어라

 

아득히 가버린 것 잊어버린 하늘과,

아른아른 오지 않는 보고 싶은 하늘에,

 

어쩌면 만나도질 볼이 고운 사람아,

난 혼자 그리워라.

가슴으로 그리워라.

 

티끌 부는 세상에도 벌레 같은 세상에도

눈 맑은 가슴 맑은 보고지운 나의 사랑.

 

달밤이나 새벽녘.

홀로 서서 눈물어릴 볼이 고운 나의 사랑.

 

달 가고 밤 가고, 눈물도 가고, 티어 올 밝은 하늘 빛난 아침 이르면,

향기로운 이슬 밭 푸른 언덕을.

총총총 달려도 와 줄

볼이 고운 나의 사랑

 

푸른 산 한나절 구름은 가고

골 넘어, 골 넘어 뻐꾸기는 우는데,

 

눈에 어려 흘러가는 물결 같은 사람 속,

아우성쳐 흘러가는 물결 같은 사람 속에,

 

난 그리노라, 너만 그리노라.

혼자서 철도 없이 난 너만 그리노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