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 유치환 시인

백우기자 | 기사입력 2019/02/12 [20:14]

울릉도 / 유치환 시인

백우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19/02/12 [20:14] | 조회수 : 71

 

▲     © 한국낭송뉴스



울릉도
                                                                              -  유치환  -

                                                       

 

 

 

동쪽 먼 심해선(深海線) 밖의

한 점 섬 울릉도(鬱陵島)로 갈거나.

 

금수(錦繡)로 굽이쳐 내리던

장백(長白)의 멧부리 방울 뛰어,

애달픈 국토(國土)의 막내

너의 호젓한 모습이 되었으리니,

 

창망(蒼茫)한 물굽이에

금시에 지워질 듯 근심스레 떠 있기에

동해(東海) 쪽빛 바람에

항시(恒時) 사념(思念)의 머리 곱게 씻기우고,

 

지나 새나 뭍으로 뭍으로만

향하는 그리운 마음에,

쉴 새 없이 출렁이는 풍랑(風浪) 따라

밀리어 오는 듯도 하건만

 

멀리 조국(朝國)의 사직(社稷)의

어지러운 소식이 들려 올 적마다

어린 마음 미칠 수 없음이

아아, 이렇게도 간절(懇切)함이여!

 

 

 

 

 

동쪽 먼 심해선 밖의

한 점 섬 울릉도로 갈거나.

 

            -<울릉도>(1948)-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