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 정지용 시인

백우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19/02/09 [20:09] | 조회수 : 70

 

▲     © 한국낭송뉴스




                                                                              -정지용-

                                                       

 

 

 

돌에

그늘이 차고,

 

따로 몰리는

소소리 바람.

 

앞섰거니 하여

꼬리 치날리어 세우고,

 

종종 다리 까칠한

산(山)새 걸음걸이.

 

여울 지어

수척한 흰 물살

 

갈갈이

손가락 펴고,

 

멎은 듯

새삼 듣는 빗낱

 

붉은 잎 잎

소란히 밟고 간다.

 

 

 

 

 

 -<문장>(1941)-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