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SNS, 김소월의 시 "초혼(招魂)"에 숨겨진 슬픈 사연

나벽솔기자 | 기사입력 2021/02/21 [12:48]

SNS, 김소월의 시 "초혼(招魂)"에 숨겨진 슬픈 사연

나벽솔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21/02/21 [12:48] | 조회수 : 12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김소월의 시 "초혼(招魂)"에 숨겨진 슬픈 사연 ♥️

김소월(金素月,1902-1934 )
평북 구성 출생.                   본명은 정식(廷湜)
18세인 1920년 “창조”에 ‘낭인의 봄’ 등을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일본 유학 중 관동대지진으로 도쿄 상과대학을 중단했다. 고향에서 조부의 광산 경영을 도왔으나 망하고 동아일보
지국을 열었으나 당시 대중들의 무관심 일제의 방해 등이 겹쳐 문을 닫고 말았다.

이후 김소월은 극도의 빈곤에 시달리며 술에 의지했고, 결국 1934년 12월 24일 뇌일혈로 세상을 떠났다. 유서나 유언은 없었으나 아내에게 죽기 이틀 전, "여보, 세상은 참 살기 힘든 것 같구려." 라면서 우울해 했다고 한다.

암울했던 일제 강압 통치시절, 32세의 짧은 생을 불꽃 같이 살다 가면서 시작( 詩作) 활동을 했다. 성장 과정에서
겪은 '한 (恨)'을 여성적 감성으로 표현한 주옥같은 많은 서정시를 남겼다.

작품으로 금잔디, 엄마야 누나야, 진달래꽃, 개여울, 강촌, 왕십리, 산유화, 초혼

대표작으로 전국민의 애송시
"진달래꽃1925", "산유화"가
있다.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
허공 중에 헤어진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교과서에 실렸었던 "초혼(招魂)"이란 이 시엔 슬픈 사연이 숨겨져 있다.

**
1904년 김소월이 세살 때 아버지 김성도가 일본인들에게 폭행 당해 정신 이상자가 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후 광산을 운영하고 있었던 조부 집으로 이사하여 아픈 상처를 가진 채 성장했다.        남산 보통학교를 졸업하고
1915년 평북 정주의 오산학교로 진학한다.

오산학교 때 김소월은 3살 많은 누나 '오순'을 알게 된다.      둘은 서로 의지하고 상처를 보듬어주며 사랑했었다.
그러나 그 행복은 너무나  짧았다.

오산학교 재학 중 1916년 14세때 할아버지의 친구의 손녀인 홍단실과 강제로 결혼한다. 당시는 흔한 일이었다.

세월이 흘러 오순이 19살이 됐을 때, 그녀도 억지로 다른 사람과 결혼한다.
이후 둘의 연락은 끊겼지만 소월은 어려울 때 자신의 아픔을 보듬어주던 오순을 잊지 못했다.

그러나 운명의 신은 가혹해서 얼마 되지않아 더욱 가슴 아픈 일이 일어난다.
3년 뒤에 오순이 그의 남편에게 맞아 사망한 것이다.                        그 남편이란 작자는 심한 의처증에 걸핏하면 폭력을 일삼는 포악한자였다.

소월은 가슴 아픈 마음을 안고 오순의 장례식에 참석했다.  그리고 사랑했던 그녀를 기리며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한편의 시(詩)를 헌사했다. 교과서에도
실린 "초혼( 招魂)인 것이다.

      ● 초혼(招魂) ●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
허공중에 헤어진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심중에 남아 있는 말 한마디는
끝끝내 마지하지 못하였구나.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붉은 해가 서산 마루에 걸리었다.

사슴의 무리도 슬피 운다.
떨어져 나가 앉은 산위에서
나는 그대의 이름을 부르노라.  
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
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

부르는 소리는 비껴가지만
하늘과 땅 사이가 너무 넓구나.  
선채로 이자리에 돌이 되어도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
"초혼(招魂)"이란 사람이 죽었을 때 그 혼을 소리쳐 부르는 것을 뜻한다.

김소월은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낸 비탄과 절망감을 격정적인 어조로 노래한 것이다.

<< 김소월 시 모음 >>

■ 진달래꽃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寧邊)에 약산(藥山)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 못잊어

 못 잊어 생각이 나겠지요.
그런 대로 한 세상 지내시구려
사노라면 잊힐 날 있으오리다.

 못 잊어 생각이 나겠어요.
그런 대로 세월만 가라시구려
못 잊어도 더러는 잊히오리다.

 그러나 또 한껏 이렇지요.
그리워 살뜨리 못 잊는데
어쩌면 생각이 나겠지요?

 ■ 산유화

산에는 꽃 피네.
꽃이 피네.

갈 봄 여름없이 꽃이 피네.
산에 산에 피는 꽃은 저만치
혼자서 피어있네.

산에서 우는 새여
꽃이 좋아 산에서 사노라네.
산에는 꽃지네 꽃이 지네.
갈 봄 여름 없이 꽃이 지네.

 ■ 개여울

당신은 무슨 일로 그리합니까
홀로이 개여울에 주저앉아서
파릇한 풀포기가 돋아 나오고
잔물이 봄바람에 헤적일 때에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시던 
그러한 약속이 있었겠지요
날마다 개여울에 나와 앉아서
하염없이 무엇을 생각합니다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심은
굳이 잊지 말라는 부탁인지요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시던 
그러한 약속이 있었겠지요

날마다 개여울에 나와 앉아서
하염없이 무엇을 생각합니다.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심은
굳이 잊지 말라는 부탁인지요.

 ■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봄 가을 없이 밤마다 돋는 달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이렇게 사무치게 그리울 줄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달이 암만 밝아도 쳐다볼 줄은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이제금 저 달이 설움인 줄은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 먼 후일  

먼 훗날 당신이 찾으시면 
그때에 내말이 '잊었노라'  

당신이 속으로 나무라면
'무척 그리다가 잊었노라'  

그래도 당신이 나무라면 
'믿기지 않아서 잊었노라'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먼 훗날 그때에 '잊었노라'

 ■ 첫치마 

 봄은 가나니
 저문 날에  꽃은 지나니
저문 봄에  속없이 우나니
 지는 꽃을  속없이 느끼나니

가는 봄을  해 다 지고
저문 봄에  허리에도 감은
첫 치마를 
눈물로 함빡히 쥐어짜며 
속없이 우노나

지는 꽃을 속없이 느끼노나
가는 봄을

■ 가는 길

그립다 말을 할까하니 그리워.
그냥 갈까 그래도 다시 한번 그리워

저 산(山)에도 까마귀,
들에 까마귀,
서산(西山)에는 해 진다고
지저귑니다.

앞강물 뒷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 오라고 따라 가자고
흘러도 연달아 흐릅디다려.

■ 봄 바람 바람아,

봄에 부는 바람아,
산에, 들에, 불고 가는 바람아,
돌고 돌아 - 다시 이곳,

조선 사람에한 사람인
 나의 염통을 불어준다.

오 - 바람아 봄바람아,
봄에 봄에 불고 가는 바람아,

쨍쨍히 비치는 햇볕을 따라,     
인제 얼마 있으면?     
인제 얼마 있으면오지
꽃도 피겠지!
 복숭아도 피겠지!
살구꽃도 피겠지!

 ■ 무덤

그 누가
나를 헤내는 부르는 소리

그림자 가득한 언덕으로
여기 저기, 그 누가
나를 헤내는 부르는 소리
부르는 소리, 부르는 소리

내 넋을 잡아 끌어 헤내는
부르는 소리 -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