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겨울비 / 김기옥

나벽솔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23:13]

겨울비 / 김기옥

나벽솔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21/01/21 [23:13] | 조회수 : 122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ㅡ겨울비
                       김기옥(시인)

겨울비가 질펀하게 내린다.
엊그제 동지(冬至)를 지냈으니
봄의 전령은 아닌듯하다.

봄비는 반기는 사람들이
겨울비는 진저리를 낸다.
뱀보다 더 싫어한다.

요즘 인간세사가 어지러우니
미움도 욕도 진저리
비까지 겹치니 짜증이 난다.

겨울비야.
오려거든 더 세차게 오너라.
좌빨들이 쓸려가도록.

이 겨울이 가기 전에
쓰레기를 치워야
선량한 백성들이 숨을 쉬겠다.

그런데 암울하다.
웃으며 봄을 맞을 수 있을까.
때아닌 살모사들이 꼬리쳐데니

 

 

 

김기옥
.시인
.행정학박사
.중앙대교수,순천시장,民選동작구청장등
역임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