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소리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 2020/11/24 [10:23]

내 안의 소리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시간 : 2020/11/24 [10:23] | 조회수 : 23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내 안의 소리>               <My Inner Voice>

                                       Harim

 

아무 것도 안 들릴 때         When nothing is heard,

들리는 내 안의 소리:          Is heard my inner voice:

 

태풍처럼 때리다가            Slapping like a typhoon,

미풍인 양 속삭이고           And whispering like a breeze;

 

한낮의 뜨거움에              Parched by the mid-day heat,

오한으로 떨다가              And shuddering by a chill,

 

어느새 큰 파도 되어          Suddenly a big wave

밀려왔다 쓸려간다.            Is surging and receding.

(20.11.22.)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