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집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 2020/11/24 [10:15]

까치집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시간 : 2020/11/24 [10:15] | 조회수 : 12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까치집>                     <A Magpies Nest>

                                       Harim

 

잎새 진 가지 새로            Through the leafless twigs,

까치집이 훤하다.              Is seen a magpies nest open.

 

산바람에 흔들려도            It is shaken by the berg wind

까치 내외는 아직 꿈 속.       But the magpies are still in dreams.

 

언제쯤 숲을 깨울까           When they would wake the wood,

귀 쫑긋 세우고 걷는다.        Im walking with my ears up.

(20.11.17.)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