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보기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 2020/11/17 [10:37]

바라보기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시간 : 2020/11/17 [10:37] | 조회수 : 8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바라보기>                   <Looking at Each Other>

                                       Harim

 

샛별은 혼자 반짝인다.         Venus is twinkling alone.

 

나무는 그냥 서 있다.          A tree is just standing there.

 

서로 바라본다.                They look at each other.

 

외롭지 않다.                  Not at all lonely.

 

달 없는 밤.                   In the moonless night.

(20.11.15.)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