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다툼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 2020/08/03 [11:05]

자기 다툼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시간 : 2020/08/03 [11:05] | 조회수 : 16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자기 다툼>                                                 <Self-quarrel>

                            林                                 Harim

 

나무는 자기와 다투지 않는다.                 Trees never quarrel with themselves.

 

더우면 틔우고 추우면 움츠리고                 Sprouting when hot, shrinking when cold,

비 오면 맞고 바람 불면 흔들리고                 Getting wet by rain, trembling by wind,

속으로 한 켜씩 나이테를 채운다.                 To add up annual rings inside one by one.

 

골물 흐르고 새들 나는데                                 While creek flowing and birds flying,

오늘도 저 양반은                                                 Even today the man is running

이를 악물고 달린다.                                 With his teeth clenched.

(20.07.28.)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