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향기가 되는 상처에서

나벽솔기자 | 기사입력 2020/03/21 [08:55]

SNS, 향기가 되는 상처에서

나벽솔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20/03/21 [08:55] | 조회수 : 4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SNS 향기가 되는 상처🍒⚘

사람은 상처를 받으면
비명(悲鳴)을 지르거나
욕을 하거나 화를 낸다.

분노하고 고함지르고
보복(報復)하려 하고
때로는 좌절(挫折)한다.

그러나 풀은
상처를 받았을 때
향기(香氣)를 내뿜는다.

그 향기(香氣)는 그냥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바람에 쓰러지고
비에 젖고
찬서리에 떨어야 한다.

땅 밑까지 휘어지고
흙탕물에 젖어도
꺾이지 않아야 한다.

보살펴주는 이 없는
거친 들판에서
억센 발에 짓밟혀도
새로이 솟구쳐야 한다.

고통과 시련에 굴하지 않고
오해(誤解)와 억울함에
변명(辨明)하지 않고
꿋꿋하고 의연(依然)하게
다시 제자리로 일어서야 한다.

풀의 향기에는
살을 에는
아픔이 숨어 있다.

그러나 풀은 말하지 않는다.

그저 조용하게 향기로
미소(微笑) 지을 뿐이다.

상처(傷處)는 다 아픔과
독기(毒氣)가 되는 줄 안다.

그러나 향기가 되는
상처(傷處)도 있다.

상처가 향기가 되면
가슴 저린
아름다움이 묻어난다.

상처(傷處)받은 풀이
내뿜는 향기(香氣)는,
상대를 감동(感動)시키고
취하게 한다.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
향기(香氣)를 묻혀 준다.

향나무의 입장에서 보면
자기를 찍는 도끼는 원수다.

그럼에도 향나무는
자신의 아픔을 뒤로하고,
원수(怨讐)의 몸에
아름다운 향(香)을 묻혀준다.

피아(彼我)의 구별이나
원망(怨望)은 사라지고
관용과 화해만 있을 뿐이다.

진짜 향나무와
가짜 향나무의 차이(差異)는
도끼에 찍히는 순간 나타난다.

평소 겉모습은 같아 보이지만
고통과 고난이 닥치면
진짜는 향기를 내뿜지만
가짜는 비명만 지르고 만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재물의 크기가 아니라
내뿜는 향기와
비명(悲鳴)에 따라
그 품격(品格)이 결정된다.

내가 세상을 향해
매연(煤煙)을 뿜어내면
남들만 상처받는 것이 아니라
내 호흡기(呼吸器)도
해(害)를 입게 된다.

결국은 그 독기(毒氣)가
나에게 되돌아오게 되는 것이다.

상처와 분노(憤怒)를
향기(香氣)로 내뿜어야
나도 향기로워질 수 있다.

깊은 향(香),
아름다운 세상(世上)은
그렇게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다.

♡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